/ book-2020

서평 - 일이 빠른 사람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무엇을 할까

https://img.ridicdn.net/cover/1780000085/xxlarge

독서기간: 2020/02/20 → 2020/02/26
출간일: 2017/07/20
카테고리: 2020, 인문, 자기계발
평점: 8

목차

프롤로그_잘 드러나지 않는 업무 속도의 비밀

제1장 업무 속도는 준비 단계에서 결정된다

업무 전

  1. 업무 속도를 높이는 3대 원칙
  2. 착수는 빠를수록 좋다
  3. 정확한 것이 빠른 것이다
  4. 작업 순서와 소요 시간부터 파악한다
  5. 모든 일에 계획을 세울 필요는 없다
  6. 22점짜리 일 처리가 100점보다 나을 때도 있다

마감 지키기

  1. 미완성의 흔적을 감추는 것도 실력이다
  2. 일의 시작은 마감 기한을 정하는 것부터
  3. 마감이 곧 나의 평판이 된다

제2장 작업 속도는 습관화로 빨라진다

도구

  1. 스프링 모눈 노트를 가로로 사용한다
  2. 수첩을 활용해 눈앞의 일에만 집중한다
  3. 언제 어떤 상황에서도 기록할 수 있는 펜
  4. 옷 고르는 시간도 아낄 수 있다

메일

  1. 왜 메일을 두 번 세 번 읽는가
  2. 인사말을 입력하는 3초도 아깝다
  3. 중요하지 않은 메일을 담는 폴더를 따로 만든다
  4. 가장 자주 사용하는 동작을 빠르게 처리한다
  5. ‘읽지 않음’ 표시를 to do list로 활용한다
  6. 메일은 짧게, 용건은 한 가지씩
  7. 자료 작성의 80%는 수작업이다

자료 작성

  1. 잘 따라 하는 것도 능력이다
  2. 나만의 서식을 만들어 필요할 때 꺼내 쓴다
  3. 자주 사용하는 기능을 가까운 곳에 모은다
  4. 프린터는 서식과 정보의 집합소

단축키

  1. 마우스에 손 대지 않고 일할 수 있다
  2. 꼭 외워야 할 여섯 가지 단축키
  3. 커서를 움직이는 시간도 아깝다
  4. Alt키는 ‘신의 키’

엑셀

  1. 편리한 엑셀을 더 편리하게 쓰는 방법
  2. 마우스로 활용도를 높이는 엑셀 사용법
  3. 간단한 함수만으로도 업무 속도는 빨라진다
  4. 1년치 달력도 수식 하나면 만들 수 있다
  5. 검산식으로 치명적인 실수를 방지한다

제3장 혼자 빨라서는 의미가 없다

대기 시간 없애기

  1. 업무의 공회전 시간을 줄인다
  2. 무슨 일이 있어도 즉시 결정한다
  3. 상사를 기다리는 것만큼 초조한 시간도 없다
  4. 모든 메일에 반드시 답장을 보낸다
  5. ‘수신 확인’으로 상대방의 속도를 파악한다
  6. 회의에서 숙제를 안고 돌아오지 않는다
  7. 사람을 찾아다니느라 시간을 허비하지 않는다
  8. 메일 회신의 ‘24시간 규칙’

전달 방법

  1. 모든 일을 A4 한 장으로 요약한다
  2. 그림이 글보다 빠르고 정확하다
  3. 그리기 도구를 손 뻗으면 닿을 곳에 둔다
  4. 아웃풋을 상대방 수준에 맞춘다

업무 의뢰

  1. 부하의 ‘원숭이’는 부하의 몫이다
  2. 마감 설정이 속도를 결정한다
  3. 시켰다고 끝이 아니다, 체크 포인트가 필요하다
  4. 부실한 결과물과 타협하지 않는다

회의

  1. 회의에 반드시 필요한 참가자만을 소집한다
  2. 회의는 시작 시간보다 종료 시간이 중요하다
  3. 그림으로 설명하고 그림으로 저장한다
  4. 준비되지 않은 회의는 즉시 중단한다
  5. 회의에서는 꼭 발언하지 않아도 된다

제4장 없는 시간을 짜내다

자투리 시간

  1. 스마트폰의 유혹에서 벗어나는 방법
  2. 유혹을 물리적으로 차단한다
  3. 지하철은 자기계발을 위한 공간이다
  4. 이동 중에 할 수 있는 일은 많다
  5. 수첩과 펜을 항상 가지고 다닌다
  6. 쉬려면 확실하게 쉰다

집중하기

  1. 나만의 피난처를 마련한다
  2. ‘우선’과 ‘일단’은 사용 금지
  3. 바쁘다는 말을 하지 않는다 188
  4. 불필요한 것은 남김 없이 버린다

제5장 사고의 속도는 틀로 빨라진다

인풋

  1. 억측이나 의견이 아닌 ‘사실’을 파악한다
  2. ‘사실’에 다양한 시각으로 접근한다
  3. 가로 질문과 세로 질문으로 본질에 접근한다
  4. 건전한 의심은 헛수고를 없앤다
  5. 숫자의 상대적 가치를 파악한다
  6. 필기하면서 내용을 더 깊이 이해한다

사고의 틀

  1. 프레임워크로 생각의 범위와 체계를 잡는다
  2. 최강 프레임워크 하나, MECE로 전체상을 파악한다
  3. 최강 프레임워크 둘, 피라미드로 구조화한다
  4. 최강 프레임워크 셋, 다양한 과제를 해결한다
  5. 두 개의 선으로 상황을 구조화한다
    에필로그_속도를 높여 성과에 다가가다

서평

저자는 일을 효율적으로 하려고 노력하는 사람이다.
그 과정에서 필요한 것들을 잘 정리 했다.
나도 개발자로 살다 보니 매사 효율을 따진다.
특히 반복적이고 시간이 걸리는 일들에 대해서는 그 시간을 줄이기 위한 고민을 하는데 그런 비슷한 고민을 책으로 잘 정리했다고 느낀다.
가볍게 읽어 보기 좋은 책이라고 생각이 든다.